“한국당, ‘조국 대전’서 실패하면 존재 의미 되묻게 될 것”

김근식 교수  한국당 연찬회서 독설

“한국당, 반성·실력·품격·통합 없는 4무(無) 정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경기도 용인 처인구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특강을 듣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대전’에서 실패하면 당 지지자와 민심이 떠나는 정도가 아니다. (국민들은)존재 의미를 되물을 것이다.”

김근식 경남대 정치학과 교수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같이 말하는 등 거침없는 독설을 날렸다. 안철수 전 의원의 측근으로 현재 바른미래당에 몸 담고 있는 김 교수가 한국당 의원들 면전에서 쓴소리를 한 데 대해 시선이 모아진다. 김 교수는 지난 27일 경기 용인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열린 당 의원 연찬회에서 강연자로 나선 바 있다.

김 교수는 이날 연단에 올라 “한국당은 반성, 실력, 품격, 통합 없는 ’4무(無) 정당’”이라며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비호감 경쟁’을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어 “정부여당 정책에 반대만 하고 구호만 외칠 게 아니라 소득주도성장 대안과 경제를 살릴 방안을 함께 제시해야 한다”며 “막말 프레임의 빌미를 (정부여당에)주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넓은 지지층을 바라보고 그들이 수긍할 메시지를 날려야 한다”며 “민주당은 ‘토착왜구’, ‘신(新)친일’, ‘수구꼴통’ 등 막말 아닌 ‘막욕’을 하지 않느냐”고도 지적했다.

김 교수는 야권의 승리 전략으로 반문(反文)연대 기반 보수통합론을 제시했다. 이른바 ‘제3의 빅텐트’론이다. 그는 “개혁적 중도보수의 반문연대를 어떻게든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이 큰 책임을 갖고 국민 지지를 받는 정치적 저수지를 만들 노력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총선 승리를 위해선 수도권이 중요하다”며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 은퇴 선언을 했지만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등을 데려와 수도권 책임 지역에 안배해 내보내면 국민이 박수를 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총선에서 이기려면 한국당의 희생이 필수라고 했다. 그는 “한국당이 중도우파와 겸손히 타협하며 보수의 참가치를 보여줘야 한다”며 “자신을 버리고, 기득권을 버리고 희생·헌신하는 게 보수다운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반문연대를 성사하기 위해선 (박근혜 전 대통령)탄핵 무효를 주장하는 세력과는 결별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앞서 특강에 나선 김형오 전 국회의장도 한국당을 향해 날선 목소리를 냈다. 김 전 의장은 “초·재선 의원들의 개혁모임 하나 없고 당 진로에 대한 쓴소리 하나 없다”며 “(당 지도부도)지역구 활동에만 전념하는 사람들은 공천에서 다 배제하라”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