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갈등은 세계 질서 ‘붕괴’의 신호”

아시아 무역센터 상무 CNBC 인터뷰서 한일 갈등 논평

“한일 갈등은 경계에 놓인 나무를 놓고 이웃 간에 벌어진 논쟁과 유사”

미중 무역전쟁이 촉발시킨 세계 질서 위기…”질서 재편의 순간에 와 있어”

23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한일 갈등은 시스템이 붕괴되기 시작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보여주는 증상 중 하나다”(데보라 엘름 아시아 무역센터 상무)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 이후 불거진 한일 갈등이 경제-안보분야를 막론한 전면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오늘날 양국의 대치가 세계 질서가 붕괴하고 있다는 신호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데보라 엘름 아시아 무역센터 상무는 CNBC의 한 프로그램에서 “두 나라의 무역분쟁은 세계 질서가 지금 무너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밝혔다.

그는 무역분쟁으로 출발한 양 국 간의 제재와 갈등 양상이 향후 안보 등 더 넓은 분야로 확대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엘름 상무는 “무역 분쟁이 심화되고 더이상 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면, 분쟁은 안보 분야까지 확대되고, 이후에도 해결책 없이 갈등이 번지는 상황이 계속 될 것”이라면서 “결국 돌파구를 찾지 못한 채 분쟁만 심화되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엘름 상무는 한일 갈등을 소유지 경계에 자란 나무의 소유권을 주장하는 두 이웃의 논쟁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유지 경계에 있는 나무를 두고 두 이웃이 다투는 사이에 능선에서 산불이 나버린 꼴”이라고 덧붙였다.

한일 갈등 전에 이미 세계 질서의 붕괴 조짐은 감지됐다. 글로벌 시장을 뒤흔들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이 그것이다. 두 경제 대륙 간의 패권경쟁의 양상을 띄고 있는 오늘날 무역분쟁은 기존의 세계 질서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엘름 상무는 “현 시점에서는 세계 질서가 무너질 수 있는 계기들이 많다. 어떤 일이든지 일어날 수 있다”면서 “우리는 지금 상황이 바뀌기 시작하는 그 순간에 와 있다”고 평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