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추가관세 강행…‘9월 무역협상’에도 부정적 영향 가능성

[헤럴드경제] 미국과 중국이 예고한 대로 1일부터 상대국 상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의 골이 더욱더 깊어지고 있다.

양측은 이날 오후 1시 1분(한국시간)부터 추가 관세를 각각 부과하기 시작했다고 AP와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애초 9월 중으로 예상됐던 ‘무역협상 재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우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해당 시각부터 총 112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5%의 관세 조치 돌입에 들어갔다고 AP가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추가 관세를 예고했던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상당수 소비재 품목들이 포함됐다.

이와 관련, 미 CNBC 방송은 “수많은 식료품과 가정용품들이 곧바로 관세의 타깃이 된다”고 보도했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의류, 신발, 필기구, 기저귀, 텔레비전, 골프채, 낚싯줄 등에 대해 일요일(1일)부터 15% 관세가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3000억 달러어치 가운데 약 1560억 달러 규모의 수입품은 오는 12월 15일부터 관세부과 대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핵심 정보·기술(IT) 제품들이 그 대상이다. 특히 휴대전화와 랩톱의 교역 규모만 약 80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이미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물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관세율도 오는 10월 1일부터 30%로 5%포인트 상향 조정한다고 밝힌 상태다.

이렇게 되면 올해 연말에는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15% 또는 30%의 ‘관세장벽’이 세워지는 셈이다.중국도 ‘맞불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산 수입품 5078개 품목, 750억 달러어치의 상품에 대해 10%와 5% 관세를 추징하며, 일차적으로 9월 1일 낮 12시 1분(현지시간)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차적으로는 오는 12월 15일 낮 12시 1분부터 추가 관세가 매겨진다.

미국의 관세부과 시점과 일치하는 시각으로 맞춰 미국 측 추가 관세에 대한 맞불 조치임을 부각한 셈이다.일차적으로 이날 1천717개 품목이 추가관세 대상이다. 대두(大豆)를 비롯해 돼지고기와 소고기 등이 포함됐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층에 타격을 입히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중국 당국은 아울러 12월 15일부터 미국산 자동차와 부속품에 대해 보류했던 25%와 5%의 관세 추징을 재개할 계획이다.경제규모 1, 2위 국가의 무역전쟁이 확전 일로를 걸으면서 글로벌 경제에 가하는 불확실성도 갈수록 커지는 모양새다.

당장 관심은 애초 9월 중으로 예상됐던 미중 무역협상의 향배다.미중 무역전쟁이 심화하는 흐름을 감안하면 고위급 접촉을 비롯한 의미 있는 수준의 협상테이블은 마련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양국이 추가 관세를 강행하면서도 협상의 여지를 두고 있다는 점은 주목할 대목이다.미국은 ‘관세 폭탄’을 강행하면서도 무역 협상이 열려있다는 메시지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중국 역시 ‘항전 의지’를 강조하면서도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중국 상무부 측은 “중국과 미국 경제무역대표팀이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오는 9월 중국 대표팀이 미국에 가서 협상하는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