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벌랜더, 개인 3번째 노히트노런…AL 사이영상 굳히기

토론토 상대 9이닝 1볼넷 14K 무실점

휴스턴의 저스틴 벌랜더가 1일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상대로 9회말 마지막 아웃을 잡으며 노히트노런을 확정짓는 순간 마운드에서 환호하고 있다.[mlb.com]

휴스턴의 저스틴 벌랜더가 1일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상대로 9회말 마지막 아웃을 잡으며 노히트노런을 확정짓는 순간 마운드에서 환호하고 있다.[mlb.com]

저스틴 벌랜더(36·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개인 통산 3번째 노히트노런을 작성했다. 

벌랜더는 1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9이닝 1볼넷 14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휴스턴의 2-0 승리를 이끈 벌랜더는 2007년, 2011년에 이어 개인 3번째 노히트노런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시즌 17승(5패)째. 평균자책점은 2.69에서 2.56(193이닝 55자책)으로 끌어내렸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굳히기에 나선 모습이다. 이날 노히트노런으로 벌랜더는 리그 다승, 평균자책점, 탈삼진(257개) 등에서 모두 1위를 달리고 있다.

1회말 1사 후 캐번 비지오에게 내준 볼넷이 이날 벌랜더의 유일한 출루 허용이었다. 이후 두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낸 벌랜더는 2회부터 9회까지 모두 삼자범퇴로 막으며 노히트노런을 완성했다.

매 이닝 삼진을 뽑아낸 위력적인 투구였다. 특히 8회말에는 로우디 텔레즈, 랜달 그리척, 빌리 맥킨니를 모조리 삼진으로 요리했다.

하마터면 대기록이 무산될 수도 있었다. 휴스턴 타선이 토론토의 계투에 묶여 8회까지 점수를 내지 못했기 때문. 그러나 9회초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아브라함 토로가 켄 자일스를 상대로 결승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벌랜더의 대기록을 지원했다.

휴스턴은 89승49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질주했다. 토론토는 55승83패(AL 동부 4위)가 됐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