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난사에 멍든 미국…”한달간 희생자 51명”

텍사스주 총기 난사 현장 통제하는 경찰관들[연합=헤럴드경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서부의 미들랜드와 오데사에서 최소 5명이 희생된 무차별 총격 사건이 벌어지면서 8월 미국 내 총기난사 사건 희생자가 51명으로 늘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이날 오후 4시께 두 도시를 연결하는 20번 고속도로 등에서 30대 백인 남성으로 알려진 용의자가 고속도로의 차량 운전자 등을 겨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총격범은 어느 순간 자신이 타고 있던 차를 버리고 연방우체국(USPS)의 우편배달 차량을 탈취해 타고 다니며 범행했다. 범행의 표적이 된 사람들은 지역주민과 운전자, 쇼핑객 등 다양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날 무차별 총격으로 지금까지 최소 5명이 목숨을 잃었고 21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건으로 지난 8월 한 달 간 미국 전역에서 총기 난사 사건에 의한 희생자는 무려 51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이날 총격이 벌어진 텍사스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텍사스주에서는 지난 3일 엘패소 시내 쇼핑단지에서 패트릭 크루시어스(21)의 총기 난사로 22명이 희생됐다. 올해 들어 가장 인명피해가 큰 사건이었다.

이처럼 잇따르는 대규모 총격 사건으로 총기 규제에 대한 격렬한 논쟁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올 한해 미국에서 발생한 무차별 총격에 의한 ‘대량 학살’(Mass killing) 사건은 38건이나 된다고 신문은 전했다.

언론매체와 총기규제 단체는 이처럼 빈번하게 벌어지는 사건을 ‘대량학살’이라는 용어로 자주 다루지만, 사실 이에 대한 법적인 정의는 없다. 미 법무부는 한 번의 총격 사건에서 범인을 제외하고 3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할 경우 이를 대량학살로 규정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이번 오데사와 미들랜드 총격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았으며 FBI가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번 사건을 ‘집단만행’(mass atrocities)으로 규정하고 의회 양당 지도자들과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