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도리안, 최고등급 ‘퍼펙트스톰’…바하마·미국 초비상

 

[123RF]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카리브해 국가인 바하마에 접근 중인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세력을 키웠다고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1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NHC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 도리안의 최대 풍속이 시속 260㎞로 이전(240㎞)보다 더욱 거세져 ‘재앙 수준’(catastrophic)의 파괴력을 갖게 됐다며 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또 NHC는 도리안이 아바코 제도의 그레이트 아바코섬 동쪽 55㎞ 지점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뉘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다. 카테고리 3등급부터는 메이저급 허리케인에 속하며, 풍속이 시속 157마일(253㎞)을 넘어가면 5등급으로 분류된다.

NHC는 애버코 제도가 이날 오전 “파괴적인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을 것”이며 오후께에는 그랜드 바하마 섬 역시 같은 상황에 놓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하마를 강타한 도리안은 이후 북쪽으로 진로를 바꿔 미국의 남동부 해안으로부터 멀어져가며 미국을 강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 북부·남부 캐롤라이나에선 강풍과 홍수 등이 닥칠 수도 있다.

도리안이 미 본토에 영향을 미치는 시점은 다음 주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와 남부 캐롤라이나 등은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허리케인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예정됐던 폴란드 방문 일정을 취소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일 주민 대피령을 선포할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