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태 지소미아 체결…한반도 평화경제 구축”

한ㆍ태 정상회담 직후 공동언론발표문

“세계평화 위해 국방·방산 분야 등 굳건히 협력”

“4차산업혁명 시대 혁신ㆍ포용의 미래 만들 것”

문재인 대통령이 태국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2일 방콕 총리실 청사에서 정상회담 및 각 부처 MOU 체결 후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방콕)=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적극 추진 중인 ‘태국 4.0’정책과 우리의 ‘혁신성장 정책’을 연계하여 혁신과 포용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정상회담 직후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과학기술, 신산업 분야로 협력의 지평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준비해 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인프라, 물관리·환경 분야의 협력을 높이 평가하고, 미래차, 로봇, 바이오 등 신산업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스타트업과 디지털 경제 육성을 위한 양국 간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고, 의학과 나노 산업에 있어 핵심기술인 방사광 가속기와 연구용 원자로, 과학위성 등 순수·응용과학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세계 3번째로 4세대 방사광 가속기를 개발한 한국은, 태국이 추진 중인 가속기 구축사업에 함께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나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최초로 취임 후 아세안에 특사를 파견했다”며 “임기 중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약속드렸는데,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 방문을 시작으로 한 이번 순방으로 그 약속을 지키게 되어 뜻깊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태국과의 인연을 언급하면서 “양국 관계의 놀라운 발전은 한국이 어려울 때 가장 먼저 달려와 준 태국 참전 용사들의 희생에서 시작한 것”이라며 “한국 국민들을 대표하여 참전용사들께 경의를 표하며, 피로 맺어진 신뢰와 우의를 기반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회담에서 쁘라윳 총리님과 나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시켜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중 태국 국민이 한국을 가장 많이 방문한다”며 “한국 국민들도 지난해 180여만 명 태국을 방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국에 진출한 400여 개의 한국 기업들은 양국의 공동번영을 이뤄내고 있다”며 “우리가 서로 더 많이 가까워지는 만큼, 더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도 했다.

한-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체결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아시아,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보다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를 통해 양국은 국방·방산 분야에서 더욱 굳건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더 나아가 상생과 번영의 동아시아를 그리는 우리 정부의 비전을 말씀드렸고, 쁘라윳 총리님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적극 지지해 주셨다”고 말했다.

한국과 태국이 올해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한국과 아세안의 우호협력을 더욱 심화시키는 계기가 되도록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메콩 정상회의’는 태국이 주도하고, 한국이 개발파트너로 참여하는 메콩 지역 경제협력체 ‘애크멕스(ACMECS)’ 차원의 협력을 구체화하여 한-메콩 상생협력의 새로운 장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올해 말 부산에서 뵙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