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액상 대마 밀반입하다 공항서 적발

20190902000104_0[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선호(29.사진)씨가 해외에서 구매한 마약을 항공편으로 국내에 밀반입하려다 세관 당국에 적발됐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이씨는 미국에서 출발한 항공기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 개를 항공화물로 숨긴 뒤 전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의 액상 대마 밀반입을 적발한 세관 당국은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한 것으로 파악됐다.이씨에 대한 간이 소변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 씨는 현재 귀가한 상태다.

이씨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이씨는 최근까지 CJ제일제당에서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