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보유 1등 특허제품, 한국 하나둘 씩 빼앗아오는 중”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한국이 전 세계 기술 경연장으로 인식되는 미국 특허 시장에서 일본이 보유했던 특허 1등 제품을 하나 둘 씩 가져오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미래기술분석센터는 자체 개발한 지능형 신사업 기회 발굴(TOD·Technology Opportunity Discovery) 시스템에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해 주요국 1등 특허제품 변천사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미국 특허 시장에서 전 산업에 걸쳐 특허 1등 제품을 100개 이상 보유한 국가는 미국·일본·독일·한국으로 파악됐다. 이는 연관된 특허 수가 50개 이상인 제품 7548개를 살핀 결과다. 특허 수가 50개 이상이라는 것은 그만큼 업계에서 관심이 많은 상품이라는 증거다.

미국은 1등 제품 수가 4914개로, 보유 비율이 64%를 웃돌았다. 이어 일본 1991개(25.99%), 독일 264개(3.45%), 한국 177개(2.31%) 등으로 나타났다.

1등 제품 보유국가는 해당 제품에서 가장 많은 특허 수를 확보한 나라를 의미한다.

미국은 의료바이오·항공우주 관련 제품에서 초강세를 보이며 4차 산업혁명 핵심인 시스템 반도체 특허 시장도 주도했다.

일본의 경우 자동차(전기자동차) 및 관련 부품, 반도체 부품 소재, 광학 제품 등에서 우위를 점했다. 다만 최근에는 1등 제품 점유추세가 지속해서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우리나라는 3차원(3D) 반도체와 램(RAM) 등 뉴 메모리에 특허 1등 제품이 집중됐다. 눈길을 끄는 부분은 우리나라가 이방 전도성 필름, 접착 필름 등 기초소재부품 일부에서 일본의 1등 제품을 빼앗는 일방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연구진은 파악했다.

일본은 1등 제품 점유 경쟁(과거 5년간 다른 국가에서 1등 제품을 보유하다가 최근 5년 새 1등을 확보한 사례)에서 한국·미국·독일·중국과 달리 마이너스 수지를 보이기도 했다.

KISTI 서신원 연구원은 “첨단 산업과 사양 산업 양극단에서 1등 제품 이동 현상이 주로 관찰된다”며 “국제 경쟁이 치열한 첨단 제품에서는 기술개발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연구 결과는 KISTI 데이터 인사이트 5호(mirian.kisti.re.kr/insight/insight.jsp)에서 확인할 수 있다.

yi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