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다…젊은 세대에 실망과 상처”

“개혁과 진보 주창했지만 철저하지 못했어”

“대통령의 임명, 권력기관 개혁 다하라는 뜻으로 생각”

“이 자리 외에 어떤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며 그간의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스스로 “젊은 세대에 실망과 상처를 줬다”면서도 “권력기관 개혁의 책임을 다하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재확인했다.

조 후보자는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과분한 기대를 받았는데도 큰 실망을 안겨드리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크게 느낀 건 현재 논란이 다름 아닌 제 말과 행동으로 생겼다는 뉘우침”이라며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많이 철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젊은 세대에 실망과 상처를 줬다. 법적 논란과 별개로 학생과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그간 제기된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직에서 스스로 사퇴하지는 않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 두 번째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을 받았다”며 “아마도 그 뜻은 사회개혁 적극적으로 참여해 온 학자로서 민정수석 임무를 통해 권력기관 개혁의 책임을 다한 공직자로서 법무부 장관의 역할을 다하라는 뜻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누군가는 서슬 퍼런 일을 감당해야 한다. 저를 둘러싼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서 있어야 하는 이유”라며 “과분한 이 자리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오히려 “여러 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고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아이들 공격하는 일을 멈춰달라. 허물도 제게 묻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