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딜 브렉시트 방지법’ 통과…존슨 총리 집권 후 첫 패배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협상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것)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하원은 협상 없는 브렉시트 저지를 위한 1단계 절차인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을 표결에 붙여 찬성 328표와 반대 301표로 통과시켰다.

앞서 보수당 의원인 올리버 레트윈 경은 하원이 재개된 이날 오후 존 버커우 하원의장에 ‘상시 명령 24조’(Standing Order·SO 24)에 따른 긴급토론을 신청하면서 이같은 안건을 상정했다.

집권 보수당 의원 중 21명이 당론을 어기고 야당과 함께 찬성표를 던졌다.

이는 존슨 총리가 취임한 후 겪은 최초의 패배다. 그의 브렉시트 정국 지도력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결의안 가결로 하원은 초당적 의원들이 ‘노 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해 준비한 이른바 유럽연합(탈퇴)법에 대해 다음날인 4일 투표할 예정이다.

법안은 EU 정상회의 다음날인 오는 10월 19일까지 정부가 EU와 브렉시트 합의에 도달하거나,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의회 승인을 얻도록 했다.

만약 둘 다 실패할 경우 존슨 총리가 EU 집행위원회에 브렉시트를 2020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추가 연기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도록 했다.

결의안이 27표 차로 하원을 통과한 만큼 유럽연합(탈퇴)법 역시 가결될 가능성이 크다.

이날 존슨 총리는 의회가 브렉시트 연기를 강제하는 투표를 할 경우 브렉시트 교착상태를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총선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총선을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의원들이 내일 투표에서 협상을 중단하고 무의미한 브렉시트 지연을 강요한다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총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가 하원을 해산한 뒤 조기 총선을 확정하려면 하원 3분의 2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이날 보수당의 필립 리 의원이 탈당한 뒤 자유민주당에 입당하면서 집권 보수당 정부는 하원 과반을 상실해 조기 총선 동의안이 통과될지는 불투명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