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산불 재앙…한달새 축구장 420만개 넓이 숲 사라져

아마존 산불로 올해 8월 한 달에만 축구경기장 420만개에 해당하는 넓이의 숲이 사라졌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발생한 산불로 8월 한 달에만 축구경기장 420만개에 해당하는 넓이의 산림이 불에 탄 것으로 조사됐다.

3일 발표한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의 보고서를 보면 8월 중에만 2만9944㎢의 아마존 열대우림이 불에 탄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8월의 6048㎢와 비교하면 5배에 가까우며, 지난 2010년 8월(4만3187㎢) 이후 9년 만에 최대 규모다.

8월을 기준으로 불에 탄 아마존 열대우림 면적은 2014∼2017년에 1만5000∼1만7000㎢대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절반 이하로 줄었으나 올해 급격하게 늘었다. 8월에만 발생한 산불은 무려 3만901건이었다.

지난해 8월의 1만421건과 비교하면 거의 3배에 달하고, 2010년 8월의 4만5018건 이후 9년 만에 가장 많았다.

한편,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전체 아마존 열대우림 가운데 브라질에 속한 지역은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불리며, 브라질 국토의 59%를 차지한다. 브라질의 27개 주 가운데 9개 주가 열대우림을 끼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