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6일 조국 청문회’ 극적 합의…가족증인 안부른다

나경원 “이견 있지만 국회 책무 다하기로”

증인·참고인 문제는 법사위에서 논의 예정

이인영 “5일 하루 준비해서 6일 청문회”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회동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4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극적으로 합의했다. 그동안 청문회의 걸림돌이었던 조 후보자 가족 증인은 부르지 않기로 했다. 다만 가족 외 다른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법사위에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서로 많은 이견이 있었지만, 국회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으로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증인과 참고인 문제라든지 하는 부분은 법사위 간사단이 논의할 것이고 오늘 법사위 회의를 개최해서 관련된 의결을 할 것으로 예정돼 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6일 날짜 합의 배경과 관련해서 “6일이 마지막 날(청와대 보고서 송부 요청 기간)이고, 청문회를 하는 게 국민의 입장에서 바람직하다고 (여야가)판단했다”며 “내일(5일) 하루 준비해서 청문회해야하지 않겠나 생각했다. 청문회 날짜는 6일 하루밖에 시간이 없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가족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선 “가족은 증인으로 부르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