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이용자 게시물 ‘좋아요’ 횟수 숨기는 방안 검토

‘좋아요’ 클릭수 자신만 보고 다른 이용자엔 비공개 시험 고려 중

이용자들의 경쟁 압박·자기검열 줄이기 위한 방안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이용자 게시물에서 ‘좋아요’ 횟수를 숨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 테크크런치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게시물의 ‘좋아요’ 횟수를 보이지 않도록 중단하는 시험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프로젝트를 밝힌 보안연구원 제인 만춘 웡은 게시물의 작성자만 ‘좋아요’ 클릭 수를 볼 수 있고 다른 사람들은 볼 수 없게 하는 방안이라고 블룸버그에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좋아요’ 횟수를 노출하지 않는 것은 “소셜미디어 상에서 이용자들의 경쟁 압박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테크크런치도 “이용자들이 남을 부러워하거나 자기검열을 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페이스북의 자회사 인스타그램에서는 이같은 기능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에서 올해 초부터 시험하고 있다. 게시물을 보는 사람들에게 전체 ‘좋아요’ 클릭 수 대신 ‘좋아요’를 누른 몇몇 친구들의 이름만 보여주는 방식이다. 게시물을 올린 당사자는 여전히 전체 ‘좋아요’ 횟수를 볼 수 있다.

페이스북은 이같은 방안의 검토 사실을 확인했지만 광범위하게 시험할지 여부를 이야기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블룸버그에 밝혔다.

페이스북이 이 방안을 시행한다 해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만약 이용이나 매출에 큰 타격을 입힐 경우 이를 철회할 수도 있다고 테크크런치는 전망했다.

테크크런치는 “인스타그램에서 이런 기능을 도입한 국가를 확대하고, 페이스북에서도 이의 도입을 검토하는 것은 이것이 정신 건강에 도움을 주면서 게시물 공유에는 긍정적인 효과, 또는 미미한 영향을 주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