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준대형 트럭 ‘파비스’ 공개…“2025년까지 친환경 상용차 17종 발표”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서 상용차 전략 발표 파비스, 중형ㆍ대형 트럭 장점 모아 최대 13.5톤 적재

전기차 7종ㆍ수소전기차 10종 친환경 상용차 청사진 128kWh 배터리ㆍ1회 주행거리 200㎞ ’카운티EV‘도

현대자동차는 29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상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를 개최하고, 신규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사진)’ 및 상용차 전동화 전략과 함께 친환경 로드맵의 상징인 카운티EV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는 2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상용차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에서 신규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를 공개하고 상용차 전동화 전략과 친환경 로드맵의 상징인 ’카운티EV‘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은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의 주제는 ‘공존’으로, 현대 상용차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함께 체험할 수 있다”며 “파비스는 중형트럭과 대형트럭의 장점만을 모아 탄생한 새로운 차급의 트럭으로 경제성과 실용성을 추구하면서, 넓은 적재공간과 힘을 포기할 수 없는 고객에게 해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비스’는 중형 메가트럭과 대형 엑시언트 사이의 준대형 트럭으로 5.5~13.5톤을 적재할 수 있는 신형 준대형 트럭이다.

대형 트럭 수준을 자랑하는 파비스의 캡은 운전석 실내고 1595㎜, 공간 6.7㎥을 바탕으로 레이아웃을 최적화해 동급 최대 운전석 공간을 확보했다. 동급 최대의 레그룸 공간과 시트 조절량도 장점이다.

최대출력 325마력(PS)의 7리터급 디젤 엔진이 장착됐다. 운송 및 특장 효율성을 위해 일반·고하중의 2개 플랫폼을 베이스로 한 4X2, 6X2 차종으로, 최장 7m의 휠베이스를 제공한다.

신차 공개와 함께 현대차는 이날 ‘친환경 사회에 대한 기여와 고객가치의 증대’를 목표로 전기차, 수소전기차의 사용 환경과 인프라 보급 상황에 맞춘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상용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 등 총 17개 차종의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모델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1회 충전 운행거리가 긴 장거리 수송용 중대형 트럭과 고속버스에는 ‘수소전기기술’을, 도심내 물류 수송을 위해 적재 효율과 충전 인프라가 중요한 중소형 상용차에는 ‘전기시스템기술’을 운영한다는 청사진이다.

이날 처음 공개된 ‘카운티EV’는 마을버스, 어린이 탑승버스의 특성을 고려해 안전을 대폭 강화했다. ▷눈길·빗길 안전 운전을 돕는 차량자세제어장치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안전성을 끌어올린 어린이 시트, 시트벨트, 차량 후방 비상도어(어린이 버스용)가 적용됐다.

기존 디젤 모델보다 차량 길이가 60㎝ 늘어난 초장축 구조로 128kW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됐다. 72분만에 완충이 가능하며 1회 충전 주행거리는 200㎞ 이상이다.

지난 2017년 최초의 전기버스 일렉시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시범운행에 성공한 수소전기버스 등을 선보인 현대차는 ‘카운티EV’를 최초 공개했다. 128kW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1충전 주행거리 200km 이상을 자랑한다. [현대차 제공]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는 이달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다. 현대차는 다양한 특장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상생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특장차 10종을 함께 공개하는 ‘파비스존’ 외에 수소연료전지스택, 수소전기버스 등을 체험할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