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빅매치 성사, 중국의 히딩크 vs 베트남의 박항서

 

이미지중앙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인 두 감독이 U-22 대표팀을 이끌고 맞붙는다. [사진=SPOTV]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의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73) 감독과 박항서(60) 감독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특별한 인연을 가진 두 명장은 오는 8일 일요일 저녁 6시 50분에 중국에서 중국과 베트남의 U-22 축구 친선경기를 갖는다. 두 감독은 2002년 월드컵 당시, 한국 대표팀의 사령탑과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추며 ‘월드컵 4위’라는 쾌거를 이뤄낸 바 있다.

박 감독은 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에게 배운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의 축구 열풍을 일으켰다. 아시안게임 4강과 스즈키컵 우승 등 여러 성과를 만들며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뜻인 ‘쌀딩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박 감독은 애초에 베트남 A대표팀도 맡고 있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준비로 맞대결이 무산될 뻔했다. 그러나 박 감독은 태국과의 경기를 마친 뒤 중국으로 이동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히딩크 감독과의 재회 및 동남아시안게임을 앞둔 선수들의 기량 확인 의도로 파악된다.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인 두 감독이 맞대결을 펼치며 ‘뜻밖의 빅매치’가 된 중국과 베트남의 U-22 축구 친선경기는 오는 8일 일요일 저녁 6시 50분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