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5개 이상 주 검찰총장들, 구글 반독점 조사 준비”

WP “9일 워싱턴 기자회견 예정…다른 IT 공룡 조사는 불투명”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50개 주(州) 가운데 절반 이상의 주 검찰총장들이 세계 최대 검색엔진 기업 구글을 상대로 반(反)독점 조사를 준비 중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주 검찰총장들은 9일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이들 검찰총장이 아마존, 페이스북 등 반독점 조사를 받고 있는 다른 정보기술(IT) 공룡들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계획하거나 발표할지는 불투명하다고 WP는 전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개 또는 그 이상의 주 검찰총장들이 IT 공룡들을 상대로 합동 반독점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미 미 법무부와 연방거래위원회(FTC) 등 연방정부 차원의 반독점 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일부 주들도 IT 공룡들을 조준한 것이다.

WP에 따르면 루이지애나주와 미시시피주는 구글의 이용자 개인정보 취급 방식이나 검색 결과 알고리즘을 강하게 비판해왔다. 텍사스주도 비슷한 우려를 제기했다.

또한 이들은 구글의 정치적 편향이 보수주의적 시각에 대한 검열로 이어졌다면 이는 주 소비자보호법을 위반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고 WP는 설명햇다.

지난 여름 동안 일부 주 검찰총장들은 미 법무부의 관리들과 사적으로 만나 이같은 반독점 우려를 논의했다. 실제 마칸 델라힘 법무부 반독점국장도 지난달 연방정부가 주 지도자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구글에 대한 주 차원의 반독점 조사는 수년째 규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구글에 또 다른 압박이 될 전망이다.

특히 1990년대 마이크로소프트(MS)에 대한 반독점 조사 때 주 검찰총장들이 가세하면서 MS에 불리한 논거들을 제공하기도 했다고 WP는 지적했다.

구글은 “우리는 주 검찰총장들을 포함해 규제 당국자들과 건설적으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