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의 화웨이’, “미국이 사업방해” 맹비난…5G사업은 건재 과시

사이버공격, 비자발급 거부 등 광범위한 방해 주장

미국 제재에도 전세계 5G 관련 50건 계약 체결로 건재 과시

20190904000169_0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미국이 부당하게 사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정면 비난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 정부가 자사 네트워크에 사이버공격을 가하는 등 광범위한 방해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화웨이 임직원에 대한 비자 발급 거부, 이미 종결된 민사사건 재론 등도 문제 삼았다. 화웨이가 언급한 소송건은 티모바일 미국지사와 벌인 스마트폰 테스트 기술 도용 논란으로, 지난 2017년 화웨이가 티모바일에 480만 달러(약 58억원)를 배상하는 것으로 종결됐다.

화웨이는 심지어 미국 정부가 수사기관을 동원해 화웨이 직원들을 스파이 혐의로 조사하는 등 위협에 노출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WSJ은 화웨이가 주장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면서도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화웨이 미국사무소의 직원 3명 이상이 올해 초부터 미국 사법기관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WSJ은 미국이 화웨이가 포르투갈 엔지니어인 루이 올리베이라로부터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을 훔친 혐의 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화웨이는 미국 정부가 미국은 물론 동맹국을 상대로 화웨이 장비를 핵심 네트워크에서 배제하는 제재를 확대하고 있음에도 전세계적으로 5G네트워크 구축 계약 50건을 이상을 체결했으며 이미 20만대의 5G중계기가 출하됐다고 밝혔다.

미국 CNBC 방송은 “화웨이 계약 건수는 경쟁사인 노키아(45건), 에릭슨(24건)보다 많다”며 “(미국 제재에도) 여전히 주요 이동통신사와 거래를 성사시킬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