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한인밀집지 인근 수은 대량 누출…기준치 최고 30배

하노이 한인 밀집지역 인근 화재 현장 모습 [베트남뉴스통신 웹사이트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베트남 하노이 한인 밀집 지역 인근인 타인 쑤언구에서 지난달 28일 발생한 형광등 업체 창고 화재로 다량의 수은이 누출돼 사고 현장에서 반경 500m 이내는 위험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창고 내부의 수은 농도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기준의 10∼30배에 달했고, 반경 200m 이내도 경고 수준으로 측정됐다.

수은은 증기를 마시면 호흡 곤란, 가슴 통증 등을 동반하며 장기간 노출될 경우 중추 신경계, 신장, 간, 면역 계통에 영향을 미쳐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는 등 매우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베트남넷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천연자원환경부는 전날 랑동 측은 창고화재로 수은 15.1㎏이 누출됐다고 보고했지만, 전문가들은 수은이 27.2㎏이 누출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진행한 조사 결과, 화재 현장에서 반경 500m 이내에 있는 주민이 수은에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화재 현장 배수구에서 1㎞ 떨어진 지점의 퇴적물 표본을 조사한 결과, 13개 샘플 가운데 12개 샘플에서 수은 농도가 기준치를 6.1배까지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인근 주민 다수가 피로와 안구 통증 등을 호소하며 다른 지역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인 쑤언구에 있는 R 등 일부 고층 아파트 단지에는 우리나라 교민이 다수 거주하고 있으며 한인 밀집 지역인 쭝화구와 접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