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으로 공연보러 오세요…아시아 유일 공연관광축제 ‘웰컴 대학로’ 개최

관광공사 주관 2일 개막 내달 27일까지 70개 공연 참가

20190904000033_0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K팝, K뷰티, K푸드 등 외국인들에게 인기있는 관광상품에 ‘한국의 연극과 뮤지컬공연’이 가세한다.

한국관광공사는 ‘2019 대학로 공연관광 페스티벌(이하 웰컴대학로)’을 지난 2일부터 10월 27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웰컴대학로는 대학로를 ‘한국의 브로드웨이’로 전세계에 알리고, 공연을 한국의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로 소개하기 위해 2017년부터 매년 가을 대학로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유일의 공연관광 축제이다. 올해는 역대 최대 70개 공연들이 참여한다.

‘Great show in Daehakro’를 테마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웰컴대학로 참가작들이 밴드 콘서트, 솔로, 듀엣 등 다양한 쇼의 형식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대학로 인기 뮤지컬 ‘리틀잭’, ‘사의 찬미’를 비롯, 카이·민영기·김소향 등 스타 뮤지컬 배우들이 대거 참여한다. 개막식은 10일 마로니에 공원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웰컴대학로만의 특별한 프로그램인 웰컴씨어터 릴레이쇼에서는 인기 뮤지컬, 무용, 넌버벌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을 한 공연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5일부터 10월 27일까지 릴레이 형식으로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2관에서 관객들을 찾는다.

 

 

외국인관광객들의 관람편의를 위해 8개의 작품에 외국어(영‧중‧일) 자막이 지원되며, 외국인들의 공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프로그램북을 4개 언어(국‧영‧중‧일)로 제작했다. 또한 혜화역 1번 출구 인근에 위치한 티켓박스에서는 외국어 가능 인력이 상주하며 대학로 공연 및 관광정보 안내, 티켓 예매 등을 돕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