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부자들, 30억원 짜리 영국체류 ‘황금 비자’ 발급 행렬

[AP=헤럴드]

[AP=헤럴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송환법 반대 시위로 홍콩의 앞날이 불투명해지면서 홍콩 부유층 사이에서 영국 체류가 가능한 고액의 비자발급이 늘고 있다고 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영국 ‘티어원’(Tier One) 투자비자 전체 신청 건수의 10%는 홍콩 주민들로, 이는 직전 1분기보다 2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영국은 외국인 투자자가 영국에 200만 파운드(약30억원)를 투자하면 가족까지 포함해 영국에서 3년4개월을 체류할 수 있으며 최대 2년 동안 추가 연장을 할 수 있다. 이후 1년이 지나면 영국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다.

중국부동산그룹 좌웨이의 조지 크미엘 회장은 SCMP에 “홍콩 주민들이 전례 없는 속도로 ‘황금비자’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 주민들의 영국 황금비자 신청이 늘면서 연말까지 약 10억 파운드(약 1조5000억원)가 영국으로 몰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로 인해 홍콩은 포르투갈을 제치고 영국 투자비자 신청 1위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최근 브렉시트 불확실성으로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낮아진 것도 홍콩 주민들의 영국행에 도움이 되고 있다.

영국은 황금비자가 외국인의 돈세탁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지난해 이를 폐지하겠다고 밝혔지만 수일 만에 철회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