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의 격노 “모범수로 석방된 1700명 자수해!”

흉악범·마약사범 포함에 여론 비등…교정국장 경질· 부패 혐의 조사

20190905000517_0[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철권통치자로 불리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사진)이 이번에는 법무부 교정국장을 전격 경질하고 최근 모범수로 감형받아 석방된 1700명에게 보름 안에 자수하라고 최후통첩을 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이런 결정을 내린 데에는 석방된 재소자 가운데 흉악범과 마약사범 등이 대거 포함된 일로 사회적 공분이 들끓자 초강수를 둔 것이다.

5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모범수 감형법으로 석방된 1700명은 15일 안에 자수해 형량을 재평가받거나 석방 과정에 금품을 제공했는지 조사받으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도피자로 간주해 산 채로 또는 죽은 채로 체포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현상금으로 1인당 100만 페소(약 2300만원)를 걸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위헌 논란에 대해서도 “조사나 탄핵까지 각오하고 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니카노르 파엘돈 법무부 교정국장이 모범수 감형법에 따른 재소자 석방을 멈추라는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면서 파엘돈 국장을 경질했다.

이어 파엘돈 국장과 교정국 관리들은 반부패기구인 ‘옴부즈맨 사무소’의 조사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지난달 중순 모범수를 최장 19년까지 감형할 수 있는 법에 따라 1만1000명의 재소자를 석방한다는 계획이 발표된 후 1914명이 강간살인이나 마약 거래 등 중범죄를 저질렀던 것으로 알려져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특히 안토니오 산체스 전 필리핀 라구나주(州) 칼라우안시 시장이 석방 대상에 포함되자 비난 여론이 일었다. 그는 1993년 여대생 두 명을 강간살인 또는 살해한 혐의로 사실상 종신형이 선고돼 수감생활 중이었다.

또 파엘돈 국장이 이 같은 결정을 앞두고 산체스 전 시장의 가족을 만난 것으로 확인되면서 뇌물수수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일파만파로 확산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