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메콩 상생번영 기반 구축…‘메콩강의 기적’ 함께 쓴다”

라오스 메콩강변 찾아 ‘한-메콩 비전’ 발표

“한-메콩, 사람 중심 ‘평화ㆍ번영 동반자’ 관계로 발전”

문 대통령 6일 귀국…“아세안 10개국 모두 방문”

 

라오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비엔티안시 메콩강변 사업현장에서 ‘한-메콩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비엔티안)=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공을 들여온 ‘메콩의 중심’ 라오스를 국빈방문해 “한국과 메콩을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남아 3국을 순방중인 문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마지막 순방국인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 인근 메콩강변을 찾아 ‘한-메콩 비전’을 발표했다. 한국의 대통령이 라오스를 국빈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10개국 방문 완결은 신남방정책의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으로서 ‘신남방정책 2.0’의 중심에는 메콩국가들이 있다”며 “한국과 메콩이 동반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상생번영 기반을 구축하고, 한국이 강점을 가진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메콩강의 기적’을 함께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이를 구체화해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어 양 정상은 메콩강변에서 함께 식수 행사를 하면서 그간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의 의미있는 발전 성과를 돌아보고,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및 한-메콩 간 협력을 더욱 심화해 나간다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

분냥 대통령은 “한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시행된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이 홍수피해를 예방하고 비엔티안 주민들에게 쉼터를 제공해‘사람들’의 삶의 질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라오스를 포함한 6개국을 지나는 메콩강변에서 문 대통령이 ‘한-메콩 비전’을 발표한데 이어 분냥 대통령과 함께 식수 행사를 가진 것은 한-메콩 협력 강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확고한 의지와 이에 대한 라오스 정부의 적극적인 호응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를 통해 한-메콩 협력 강화, 특히 11월 부산에서 개최될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발전 가능성이 큰 메콩 유역 국가과 협력에 공을 들여왔다. 올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다음날인 11월 27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메콩강 유역 국가인 베트남·태국·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 정상들이 참석하는 ‘한-메콩 정상회의’를 개최할만큼 이들 국가와 협력에 주력하고 있다.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아세안 내 대표적 고속성장 지역인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메콩 회의가 매년 외교 장관급으로 열리다가 이번에 정상회의로 격상됐다”며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 강화를 희망하는 정부와 메콩강 연안 국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분냥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을 끝으로 동남아 3개국(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6일 오전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끝으로 취임 초기부터 이어온 아세아 10개국 방문 여정의 마침표를 찍게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