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란 우주국·선박망 제재…로하니, 우라늄 농축 ‘3단계’ 조치로 맞대응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EPA=헤럴드]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EPA=헤럴드]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이란 핵합의(JCPOA)를 둘러싼 미국의 제재 강화와 이란의 맞대응이 이어지면서 중동 핵위기가 또다시 고조되고 있다. 미국은 이란의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이유로 우주 연구 기관을 신규로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으며, 이란은 3단계 핵합의 이행 감축 조치를 발표하며 미국을 포함해 유럽 등 핵합의 당사자를 압박했다.

4일(현지시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오는 6일부터 여러 종류의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와 신형 원심분리기, 우라늄 농축에 필요한 기술을 모두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단행된 1단계 조치(농축 우라늄과 중수 저장한도 초과)와 2단계 조치(우라늄 농도 상한 이상 농축)에 이은 3단계 조치로 연구개발 관련 제한을 모두 없애 우라늄 농축을 가속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번 3단계 조치를 발표하면서 ‘농축 우라늄 농도 목표치’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번 조치에 우라늄 농도를 20%까지 높이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유럽과 이란의 대화가 사실상 중단되면서 중동 핵위기를 막을 마지막 장치가 사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유럽에 120일이나 시간을 줬지만, 기대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유럽에 핵합의를 지킬 수 있는 60일간의 기한을 더 주겠다”고 말했다.

이란은 미국이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한지 1년이 되는 지난 5월 8일 이후 60일 간격으로 핵합의 이행을 단계적으로 줄여가고 있다. 미국의 이란 제재는 갈수록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

이란의 3단계 조치가 발표되기 전날 미국은 우주 연구 프로그램으로 위장해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란 우주국과 함께 이란 우주연구센터와 우주연구소 등 3곳을 제제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들 3개 기관과 관련된 외국 기업과 정부는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된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이 원유를 판매하기 위해 사용하는 선박망을 제재하는 한편 이를 방해할 수 있는 정보를 가진 사람에게 1500만달러의 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도 밝혔다고 4일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