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측 “구혜선 상대 이혼소송 제기…루머에 강경 대응”

구혜선(왼쪽), 안재현 © 뉴스1 DB

구혜선(왼쪽), 안재현 © 뉴스1 DB

배우 구혜선과 갈등을 겪고 있는 남편 안재현 측이 이혼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안재현 법률대리인 방정현 변호사는 5일 “먼저 ‘부부 관계라는 개인적인 문제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안재현씨의 사과를 대신 전한다”라며 “지금은 모든 게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어떤 이야기도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들릴 수 있다고 판단, 이 상황이 종료된 이후에 직접 심경을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안재현씨는 현재 법적인 대응을 준비할 수밖에 없는 상태이다. 구혜선씨와 혼인이 사실 상 파탄난 상태에서 SNS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증명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이에 구혜선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 법적 증거를 통해 법원의 판단을 받는 것이 옳다고 결론 내렸다”라며 “현 단계에서 형사고소는 하지 않겠다는 안재현씨의 의지를 적극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방 변호사는 특히 “현재 구혜선씨의 일방적인 SNS 주장으로 사실관계가 어긋난 상황이다. 안재현씨로부터 제공받은 자료들을 검토한 결과, 구혜선씨의 발언으로 상당 부분 과장 및 왜곡이 이루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로 인해 안재현씨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고, 심지어 그 피해는 이번 일과 관계없는 제3자에게로 확산되고 있었다”라고 했다. 또한 구혜선씨가 언급한 ‘호텔에서 여자와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에 대해서도 “법원에 제출해주길 바란다. 안재현씨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결혼 전에 만났던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드라마에 함께 촬영 중인 여배우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방 변호사는 “안재현씨를 둘러싼 각종 루머도 바로 잡을 계획이다. 일례로 가수 정준영과의 관계다. ‘안재현이 정준영과 절친이다’ ‘카톡방 멤버라 인성이 뻔하다’ 등의 루머”를 언급하며 “이는 안재현씨가 저(방정현)를 개인적으로 찾아온 계기다. ’정준영 루머’를 바로 잡고 싶어서였다. 저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을 공익신고한 변호사로, 당시 단톡방 대화를 모두 확인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정준영 카톡을 살펴봤다. 두 사람의 카톡 대화는 없었다. 또한 2016년 7월19일 정준영이 제3자와의 대화에서 ‘재현이형 안 본지 1년됨’이라고 말한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안재현씨는 이혼 소송을 통해 구혜선과의 혼인 관계를 정리하는 한편, 그 결과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각종 오해들을 해명하고자 한다. 구혜선씨에게도 SNS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더이상 유포하지 않기를 요청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재현씨는 진실이 밝혀지길 갈망하고 있다. 그 방법이 법적인 대응밖에 없 다는 것에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하지만 허위 사실과 각종 루머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이혼 소송’이라는 절차밖에 선택할 수 없음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며 “아울러 안재현씨는 적어도 정준영과 관련한 근거 없는 의혹들과 모 여배우와의 루머에 관하여는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혜선은 현재 남편 안재현과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8월18일 SNS를 통해 안재현이 이혼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고,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전했다. 이후 SNS를 통해 안재현과 각각의 상반된 주장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