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수사와 검찰 개혁 거래하지 않겠다”

“윤석열 총장, 거래 용납할 분 아니다”

20190906000596_0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장관이 된다고 해도 자신의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검찰 개혁을 거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이 조 후보자 일가를 수사하고 있고, 후보자 본인도 수사를 받아야 할 수 있는데 수사와 검찰 개혁을 거래하지 않겠다고 약속할 수 있느냐’는 무소속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거래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거래를 시도하는 순간 오히려 역풍이 있을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도 그런 거래를 용납하실 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마지막 공직이라고 생각하고, 할 수 있는 한 최대한을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