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커진 문 대통령 ‘조국 결단’ 미룰듯…‘장고 또 장고’

청와대 관계자 “오늘은 각계 다양한 의견 청취”

조국 부인 기소 등 경우의 수 고민하는 듯

20190908000064_0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결단’ 시점이 미뤄지고 있다. 당초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장고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문 대통령의 결단이 미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유는 한가지다. 인사청문회 국면에서 조 후보자가 나름대로 여러가지 의혹에 대해 충분히 해명했다고 청와대는 여기고 있지만, 청문회 막판에 터진 검찰의 조 후보자 부인에 대한 기소를 둘러싸고 온갖 위기감이 여권에서 팽배해진 탓이다.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임명돼 일을 하더라도 부인이 검찰에 소환되는 일과 향후 여러가지 의혹이 범죄사실로 굳어질 경우 문 대통령과 여권으로선 상당한 부담이 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여러가지 경우의 수를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8일 이런 분위기와 관련해 “대통령이 오늘은 여러가지 경로를 통해 이런 저런 얘기를 듣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는 이날 당장 임명강행보다는 여론을 청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제1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이와 관련해 오후 긴급회의를 갖고 조 후보 임명 여부와 관련한 여러가지 대책에 대한 논의에 돌입하는 긴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는 고민하는 흔적이 역력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임명을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은 어제(7일)부터 시작됐고 그렇기 때문에 어제부터 모든 게 열려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재로선 정해진 게 없다”고 했다.

그동안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 속에서도 조 후보자에 대한 굳건한 실뢰를 보여왔고,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를 낙마시킬만한 야당의 ‘결정적 한방’이 나오지 않은 만큼 이르면 8일, 늦어도 9일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관측돼 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조 후보자를 포함한 총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들에 대해 6일까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이렇게 되면 인사청문회법상, 문 대통령은 7일부터 6명의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이 가능하다. 이에 일각에선 태풍에 대한 대응이 급했던 7일은 그렇다고 해도, 8일에는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특히 통상 화요일날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번갈아가며 주재하는 국무회의가 이번에는 10일 대통령 주재로 열릴 차례인데, 이때 조 후보자가 ‘조국 법무부장관’으로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전망이었다.

하지만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지난 6일 동양대 표창장 조작 혐의(사문서위조)로 불구속 기소해 재판에 넘기면서 상황이 급변했고, 문 대통령의 고심도 그만큼 깊어졌다는 게 중론이다.

특히 이날 여론조사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여론이 커진것도 섣불리 임명 여부를 판단할 수 없는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여론조사 업체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여론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끝난 이후인 7일 하루 동안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자가 49%인 것으로 조사됐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37%였고, ‘모르겠다’는 14%였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진들로부터 조 후보자에 대한 여러 보고를 받고 원로인사 등 각계각층에 대한 의견 청취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