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로서 사퇴 충고” 여상규 ‘편파 진행’ 논란

조국 후보자 말 자르고 고성·반말로 여당과 충돌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6일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후보자의 말을 자르고 사퇴를 권고하며 ‘편파적 진행’을 한다는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여 위원장은 이날 조 후보자에게 직접 질의하며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고, 앞으로 구속될지도 모른다. 가정이 무너지고 있다. 그런데 장관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제가 선배로서 충고 한마디 한다고 하면서 사퇴 권고를 한 적이 있는데 봤느냐”며 사실상 사퇴를 종용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이 조 후보자에게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경위를 말해달라’고 질문한 뒤조 후보자가 답변하던 중 여 위원장은 “후보자는 짧게 답하라. 취지는 이미 나왔다”, “미주알 고주알 얘기할 필요가 없다”면서 말을 끊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 소속인 여 위원장이 조 후보자의 발언을 무리하게 끊거나 민주당 의원들의 추가 질의를 막는다며 항의했다.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여 위원장을 향해 “청문회가 영어로 무엇인지 아느냐. ‘히어링’(hearing)이다”라며 “‘히어’(hear)란 듣는 것이다. 청문회는 듣는 자리”라고 비판했다. 여 위원장이 “제가 국민학생입니까”라며 불쾌감을 드러내자 이 의원은 “지금 국민학생보다 못하지 않느냐”고 재공격했다.

여 위원장은 “이봐요! 원칙대로 하는 것을 그렇게 비난하느냐”고 맞받아쳤고, 이 의원은 이후 “격한 발언을 한 것을 사과하겠다”고 물러섰다.

이같은 상황과 관련,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여 위원장은 ‘구속될 수 있다’ 등의 막말을 후보자에게 했다”며 “여 위원장의 편파적 갑질 진행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온라인 상에서도 여 위원장의 진행이 지나치게 편파적이고 일방적이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