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로서 참담” 장제원 의원, 아들 음주운전 사고에 ‘사과문’

7일 오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아들과 관련, SNS를 통해 사과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아들 장용준(활동명 노엘) 씨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SNS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7일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아들의 음준운전 사과와 관련해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새벽 2시께 장 씨는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고 가던 중 오토바이와 접촉 사고를 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장 씨의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채널A는 장 씨가 음주운전 사고를 숨기기 위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 됐다고 전하기도 했다고 이날 단독 보도했다. 더구나 장 씨가 적발 당시 사고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경찰에게 금품을 건네려하고 아버지의 신분까지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귀가 조치한 장 씨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7년 Mnet ‘고등래퍼’등에 출연한 장 씨는 과거 미성년자 성매매 시도 의혹에 휩싸여 사과문과 함께 방송에서 하차했다. 또 당시 바른정당 소속이었던 장제원 의원은 대변인과 부산시장 위원장직에서 사퇴하기도 했다. 장 씨는 현재 래퍼 스윙스가 있는 인디고뮤직 소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