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닛산차, 한국 시장 철수 검토”

로이터·FT 보도…”한국내 판매 급감”

20190907000025_0일본의 닛산자동차가 한국 시장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국과 일본 사이에 정치와 무역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면서 한국 내 일본 자동차 판매가 급감하는 가운데 이같은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로이터통신은 6일 닛산자동차가 한국 내 판매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했다.

FT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닛산은 한국 내 철수 외에 르노삼성차 부산공장과 관계를 맺는 것(involvement)도 검토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수출을 겨냥해 차를 제조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FT의 이번 보도에 대해 일본과 서울의 닛산 측이 언급을 거부했다고 전했다.닛산차는 올해 1~8월에 한국에서 인피니티 브랜드를 포함해 3581대를 판매했는데, 이는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27% 감소한 수치다.

특히 지난달의 경우 닛산은 58대 판매에 그쳐 -87.4%, 인피니티는 57대로 -68.0%를 각각 기록하며 큰 타격을 입었다.닛산차는 20년의 장기 경영을 이끈 카를로스 곤 전 회장과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비용 감축과 악화한 수익성 증대, 자체 지배력 강화를 모색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