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연방 상무부에 ‘화웨이 거래 허가’ 신청…답변 기다려”

 

[qualcomm.com]

[qualcomm.com]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이 미 상무부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기술 판매를 허가하는 라이선스를 신청했다고 CNBC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IFA) 2019′에서 가진 CNBC와의 인터뷰에서 핵심 기술을 화웨이에 계속 판매할 수 있도록 상무부에 허가를 요청했으며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5월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결렬된 직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가 안보를 명목으로 화웨이와 그 계열사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미국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수 없게 됐다.

다만 상무부는 화웨이가 미국 내 소비자를 위한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위한 목적 등으로는 미국 기업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별도의 임시 일반면허를 발급했다. 90일간 효력이 유지됐던 임시 일반면허는 지난달 19일 한 차례 더(90일) 연장돼 오는 11월19일까지 유효하다.

아몬 사장은 이날 전 세계 이동통신 업체들이 5세대(5G) 통신망 구축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화웨이에 대한 단기적 불확실성은 해소될 것이라고 “낙관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사업자들은 화웨이 인프라가 있든 없든 간에 5G 출시 계획을 확고히 하고 있다”며 “왜냐하면 그건 시장의 요구고 우리는 어느 쪽으로든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