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위력에 250살 천연기념물 부러져…곳곳 문화재 피해

태풍 ‘링링’으로 인해 부러진 강풍으로 7일 경남 합천군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천연기념물 제541호) [연합=헤럴드경제]

강력한 바람을 동반한 제 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250살로 추정되는 천연기념물 나무가 쓰러지는 등 곳곳에서 문화재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문화재청은 이날 오후 오후 5시 30분 기준으로 국가지정문화재 9건, 등록문화재 1건, 시도지정문화재 11건 등 문화재 피해 사례 2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합천 해인사에 있는 고목도 태풍 링링의 위력 앞에 속수무책으로 쓰러졌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천연기념물 제541호인 ‘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가 부러졌다. 이 나무의 수령은 약 250살로 추정된다.

천연기념물 제 303호인 화순 야사리 은행나무, 제 212호 진도 관매도 후박나무도 가지가 부러졌고, 제 513호인 제주 수월봉 화산쇄설층은 돌로 쌓은 석축이 일부 무너지는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사적 제339호 전주 경기전과 사적 제5호 부여 부소산성에서도 기와가 무너지고 나무가 부러지는 등의 피해가 잇따랐고, 사적 제118호 진주성의 성곽도 일부 파손됐다.

명승 제34호 완도 보길도 윤선도 원림과 보물 제1307호 고흥능가사 대웅전, 등록문화재 제542호 구 김포성당의 훼손도 접수됐다.

문화재청은 안전상황실을 운영하며 피해 상황 점검에 나섰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피해 문화재에 긴급 보수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