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BMW·벤츠 출신 디자이너 ‘카림 하비브’ 영입

10월 기아디자인센터장으로 부임…고급차 브랜드서 중책

기아차BMW·벤츠출신디자이너카림하비브영입
카림 하비브 기아차 신임 디자인센터장겸 수석부사장 [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일본 닛산의 고급브랜드 인피니티 수석 디자인 총괄인 카림 하비브(Karim Habib·49)를 기아디자인센터장 전무로 영입했다고 최근 밝혔다.

오는 10월 기아차에 합류하게 될 카림 하비브 전무는 현대자동차그룹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과 함께 기아차 브랜드의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수립하게 된다.

하비브 전무는 인피니티에 앞서 독일의 BMW, 벤츠 등 고급차 브랜드에서 중책을 맡으며 다양한 디자인 프로젝트를 지휘해왔다. 레바논 출생으로 이란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하비브 전무는 1979년 이란혁명이 발발하자 가족과 함께 프랑스로 이주한 뒤 그리스를 거쳐 캐나다에 정착했다. 캐나다 맥길대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하고 디자인 교육기관 ‘아트 센터 컬리지 오브 디자인’에 진학해 디자인 전문성을 키워나갔다.

1998년 독일 BMW에 입사해 2007년 수석 선행 디자이너에 임명된 하비브 전무는 두 개의 콩팥 모양에서 따온 ‘스플릿 키드니’(Split kidney) 그릴과 ‘아이브로우’(Eye Brow) 전조등으로 대표되는 BMW의 패밀리룩이 포함된 ‘CS 콘셉트’를 디자인했다.

2009년 벤츠에 수석 선행디자이너로 자리를 옮겨 차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F800′, C클래스 W205 모델, 소형차 브랜드 ‘스마트’(Smart)의 콘셉트카 등을 디자인했다. 다시 BMW에 돌아온 2012년부터는 총괄 디자이너를 맡아 BMW 3시리즈, 7시리즈, 8시리즈 등 여러 BMW 대표 모델의 디자인 개발을 주도했다.

일본 인피니티 수석 디자인 총괄로 자리를 옮긴 2017년엔 Q 인스퍼레이션, 미래형 전기 콘셉트카 ‘프로토타입 10′ 등의 디자인 개발을 담당했다. 특히 올해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NAIAS)에서 인피니티 QX 인스퍼레이션 콘셉트를 내세워, 역대 참가 차량 중 최초로 ‘최고 콘셉트 차량, ‘혁신적 컬러 활용’, ‘그래픽 혹은 소재’ 등 세 부문의 디자인상(Eyes on Design)을 동시 수상했다.

한편, 이번 인사로 기아차의 한국-미국-유럽 디자인센터장은 모두 외국인 스타급 디자이너로 진용을 갖추게 됐다. 유럽은 폭스바겐 출신 그레고리 기욤 디자인센터장, 미국은 GM 출신 톰 커언스 디자인센터장이 각각 맡고 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