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진 지구’ 탓에 산도 녹아 낮아졌다

지구온난화의 위력…스웨덴 최고봉 공식 변경

카브네카이세 산 남봉 빙하 급속 해빙…북봉에 자리 내줘

20190908000197_0

지구 온난화가 스웨덴 최고봉을 바꿨다. 지금까지 스웨덴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위용을 뽐내던 케브네카이세산의 남쪽 봉우리 빙하가 북극 기온 급상승 여파로 녹으면서 북쪽 봉우리에 최고봉 자리를 내준 것. 지난 5년간 낮아진 남봉의 높이만 24m에 달한다.

지난 7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스웨덴 최고봉이 공식적으로 바뀌었다. 스웨덴 북부의 케브네카이세산은 빙하로 덮인 남봉과 빙하가 없는 북봉으로 이뤄져 있으며, 1880년 처음 관측이 시작된 이래 남봉이 공식 높이 2105m로 스웨덴 최고봉의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나 이 산에 위치한 타르팔라 산악관측소의 연구진은 최근 남봉의 높이가 295.6m로 측정돼 북봉보다 1.2m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측량 작업을 지휘한 군힐드 니니스 로스크비스트 스톡홀름 대학 지리학과 교수는 “이 같은 남봉의 높이는 지금까지 측정된 것 중 가장 낮은 것”이라며 “지난 20년 동안 남봉의 매년 평균 1m꼴로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환경 변화의 신호가 구체적인 숫자로 포착된 것이다.

지난 3일 GPS를 이용해 이뤄진 이번 측량 작업의 오차 범위는 약 2∼3㎝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웨덴은 작년 5월과 7월에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10도 이상 치솟는 기록적인 불볕더위에 시달렸다. 로스크비스트 교수는 “이제 우리는 바로 눈앞에서 기후 변화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다.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해 무엇인가를 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