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상 앞둔 중국, 미국에 ‘농산물 구매’ 제안”

미국 ‘화웨이 거래제한 완화·관세인상 연기’에 달려

Concept of trade confrontation between China and USA. The landing of containers with US and Chinese flags. Rendering 3d

중국이 이번 주 미국의 고위급 무역 당국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미 농산물을 적당량 구매하겠다는 평화안을 제시했다고 폴리티코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해당 통화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그러나 이 제안은 미국이 중국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을 완화하고 오는 10월1일 예정된 2500억달러 상당 중국산 제품 관세인상을 연기하는 것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을 향해 대두와 옥수수 등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대폭 늘리라고 요구해 왔다. 반면 중국은 비공식적으로 농산물 구매와 미국의 화웨이 규제를 연계시켰었다.

중국은 미국 농산물 수출의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로, 미 농민들은 중국의 보복 관세에 크게 타격 받았다고 폴리티코는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12월15일부터 부과하기로 한 랩탑·스마트폰 등 중국산 소비재 관세를 한 차례 더 연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한 소식통은 월마트와 같은 주요 기업 출신의 정치 기부자나 경영진이 2주 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소비자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입힐 12월 관세를 철회해달라고 설득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은 내달 초 워싱턴에서 만나 고위급 무역회담을 개최한다.

지난 5일 중국 상무부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전화통화에서 10월 초 제13차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상무부는 “고위급 협상에서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9월 중순에 실무급 간에 진지한 협의가 있을 것”이라면서 “미중 양측이 협의에 유리한 조건을 마련하기 위해 협력하고 실질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미국도 고위급 무역협상 재개 사실을 확인했다. 제프 에머슨 미국 USTR 대변인도 이메일을 통해 “몇 주 내로 워싱턴에서 장관급 (무역) 협상을 하기로 (중국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미중 정부는 모두 회담 계획을 발표하면서 “의미 있는 진전이 있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