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구호’, 뉴욕서 2020 봄·여름 시즌 선보여

구호의 2020년 봄여름 시즌 뉴욕 프레젠테이션 [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가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맨해튼 소호 지역에서 2020년 봄여름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열고 첫 번째 글로벌 팝업스토어를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이번 프레젠테이션에는 세계적인 주요 백화점 바이어는 물론 보그, 엘르 등 주요 패션계 관계자들 200여명이 참석했다. 구호는 내년 봄여름 시즌 컨셉트를 ‘크로스오버’로 정하고 구호만의 새로운 스타일을 보여줬다.

구호는 여성미를 컬러감과 실루엣을 적용한 페미닌한 캐주얼 룩을 완성했다. 오렌지빛 컬러를 비롯해 라벤더, 브라운 컬러 등을 사용해 균형 있는 컬러 구성으로 봄 분위기를 표현했다.

이날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한 ‘보그 파리’의 마이클 글리슨 마켓 디렉터는 “여성스러움과 실용성을 동시에 갖춘 컬렉션이었고, 많은 여성들이 즐겨 입을 수 있고 글로벌 시장에서도 사랑받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호는 오는 14일까지 세일즈 쇼룸을 운영하면서 미국 버그도프 굿맨, 영국 하비 니콜스, 캐나다 홀트 렌프류, 허드슨 베이 등 백화점뿐 아니라 영국 네타포르테 등 온라인몰 바이어를 초청해 비즈니스를 이어 나간다.

구호는 오는 22일까지 첫 글로벌 팝업스토어를 운영해 현지 고객들이 구호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지하 1층과 지상 1층으로, 총 298㎡(90평) 규모다. 지하 1층은 세일즈 쇼룸으로 이용되고, 지상 1층은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2019년 가을 상품을 판매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