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볼턴 ‘파워게임’…미국 외교·안보 정책 불안 가중

폼페이오, 상원의원 출마설…볼턴, 국무장관직 노려

두 사람 관계 악화…최근 몇주간 말도 거의 안해

대북협상, 미 국무장관이 진두지휘…한국에도 영향 예상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헤럴드경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캔자스주에서 상원의원에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공석이 될 국무장관 자리를 눈여겨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두 사람의 관계도 악화돼 트럼프 행정부의 내부 혼선이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8일(현지시간)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캔자스주 상원의원 출마설에 대한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가 그의 국무장관이길 원하는 한 그간 해왔던 것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6일 캔자스주를 찾아 대학강연과 여러 지역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상원의원 출마설에 대해서는 확실히 선을 긋지 않고 있다. 미 공화당은 지난해 11월 캔자스주에서 민주당 후보가 주지사에 당선되자 상원의원 선거에는 당선이 확실한 후보를 내야 한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는 상황이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EPA=헤럴드경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EPA=헤럴드경제]

폼페이오 장관의 캔자스주 상원의원 출마 여부는 한국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북 협상은 미 국무장관이 진두지휘하기때문에, 그 자리를 누가 채우느냐가 북미 협상에 영향을 미치기때문이다.

CNN방송은 볼턴 보좌관의 생각을 잘 안다는 소식통을 인용, 볼턴 보좌관이 폼페이오 장관의 정치적인 포부를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자신의 위상이 약화된 것을 알고 있지만, 폼페이오 장관이 상원의원에 출마해 국무장관직이 공석이 되면 그 자리를 맡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폼페이오와 볼턴은 공식회의 외에는 거의 말을 하지 않을 정도로 최근 둘의 관계가 더욱 악화됐다고 전했다.

미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의 톰 라이트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국가안보팀은 수십 년 만에 가장 약하고 완전히 붕괴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이 같은 내부 갈등 와중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깊은 생각이나 절차없이 중대한 결정을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그의 보좌관들이 서로 싸울 때 즐기는 경향이 있었다”며 “이런 내부 갈등으로 미국 정부의 외교정책 우선 순위에 대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