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간 ‘벼락 맞아’ 최소 246명 사망한 나라…어디?

 

방글라데시에서 최근 7개월 동안 벼락에 맞아 최소 246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벼락치는 모습 [게티이미지뱅크=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방글라데시에서 최근 7개월 동안 벼락에 맞아 최소 246명이 숨지고 97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방글라데시의 벼락재해 비정부기구(NGO)인 SSTAF는 8일(현지시간) 수도 다카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수집한 통계를 발표했다.

해당 기간에 벼락에 맞아 숨진 246명 가운데 202명은 성인 남성, 30명은 성인 여성, 8명은 청소년, 6명은 어린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희생자 대부분은 농지와 가축농장, 어업 현장에서 사고를 당했고 일부는 오두막집이나 양철로 된 집, 나무 밑에서 잠을 자다 희생됐다. 월별로 보면 장마철( 5∼7월)인 6월에 66명 사망·18명 부상으로 가장 많았고 5월에도 60명이 숨졌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2016년 ‘번개’를 자연재해로 선포했으며, 그 이후 번개에 의한 사상자도 공식 재난재해 통계에 포함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