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사무국·선수노조, 진통·마약 성분제 무작위 검사 추진

미국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합성 진통·마약 성분제인 오피오이드(opioid)를 무작위로 검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은 8일(한국시간) 지난 7월 타일러 스캑스(LA 에인절스)의 사망 이후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이와 관련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아직 논의는 초기 단계지만 사무국과 선수노조 모두 오프시즌까지 논의를 진척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캑스는 지난 7월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 경기를 앞둔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최근 공개된 부검 소견서에는 스캑스가 진통제인 펜타닐과 옥시코돈 등을 알코올과 함께 복용하고 잠든 뒤 토사물에 의해 질식해 사망했다고 나와 있다.

에인절스 구단 직원이 스캑스의 사망과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누가, 왜 스캑스에게 그러한 약물을 전했는지가 의문으로 남아있다.

스캑스의 유족은 변호사를 고용했고 MLB 사무국 또한 조사에 나섰다.

MLB는 진통·마약 성분제인 오피오이드를 금지약물로 지정해 뒀지만 메이저리그 선수들을 상대로 이에 대한 약물 검사를 진행하지 않는다.

반면 더 엄격한 약물 복용 기준을 적용 중인 마이너리그에선 오피오이드에 대한 복용 여부를 조사한다.

마이너리그보다 더 높은 수입을 올리고 많은 경기를 치르는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살아남기 위해 오피오이드 계열의 약물을 남용할 수 있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나오고 있다고 ESPN은 설명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