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불매운동 타격? 일본 7월 서비스수지 2조5000억원 적자

[로이터=헤럴드경제]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일본이 7월 2조5000억원 이상의 서비스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7월 국제수지 현황(속보)’에 따르면 7월 일본의 서비스수지는 2299억엔(약 2조5672억원) 적자를 나타냈다.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3억엔(약 8천185억원) 확대된 것이다.

서비스수지는 여행과 운수, 통신 등 서비스 거래를 통한 수출액과 수입액의 차이다.서비스수지 적자 폭 확대에는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한 한국 내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관광국(JNTO)에 따르면 7월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반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의 수는 전년 동기보다 7.6% 줄어 증가 폭이 크지 않았다.

반면 해외여행을 간 일본인의 수는 6.5% 늘어나 일본행 외국인 관광객 증가 비율보다 높았다.무역수지 역시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9% 감소하며 745억엔(약 8319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아시아 지역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8.3%나 줄었다. 미중 무역마찰에 따른 중국 경기의 부진으로 직격탄을 맞은 데다,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서비스수지와 무역수지 모두 적자 폭이 확대되면서 무역·서비스 수지는 3044억엔(약 3조3991억원) 적자로 작년 동기보다 1393억엔(약 1조5555억원) 적자 폭이 커졌다.

서비스 및 무역수지, 해외 투자로 얻은 이자나 배당금인 소득수지, 경상이전수지 등을 합한 경상수지는 1조999억엔(약 22조3220억원) 흑자를 기록했다.서비스 및 무역수지의 적자폭이 커졌지만 소득수지가 2조3899억엔(약 26조6872억원) 흑자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한편 일본 내각부는 이날 4~6월 국내총생산(GDP) 실질증가율을 8월 내놓은 속보치 1.8%보다 0.5%포인트 낮은 1.3%로 하향 수정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