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파’ 존 볼턴 백악관 보좌관 사임

외교부 청사 나서는 존 볼턴 보좌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0일(현지시간) 사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의 사임은 수많은 정책 이견에 따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어젯밤 볼튼 보좌관에게 백악관에는 더 이상 그의 봉사가 불필요하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행정부 내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그의 많은 제안에 강하게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음 주 후임자를 지명하겠다고 밝혔다.

볼턴은 지난해 3월 22일 임명돼 백악관에 입성한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하차했다. 트럼프 행정부 내 대표적인 ‘슈퍼 매파’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외교·안보 ‘투톱’으로 꼽혀온 볼턴 보좌관의 교체가 현실화함에 따라 내부 ‘파워 게임’의 향배와 맞물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노선 기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볼턴은 북한, 이란, 베네수엘라 등과의 주요 대외정책에 있어 초강경 노선을 주도하는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차례에 걸쳐 의견충돌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을 수행하지 않고 몽골로 직행하면서 ‘패싱 논란’이 불거지는 등 대북 정책 라인에서 사실상 배제됐다는 소문이 공공연하게 돌았고, 그 이후 위상이 약화됐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볼턴이 물러남에 따라 북한 문제를 포함한 외교 정책 노선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 1 종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