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수출입은행과 합병 검토…지방이전 반대”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면밀히 검토하겠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취임 2주년 기념 간담회를 갖고 “정책금융의 경쟁력 제고,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서는 수출입은행과의 합병을 검토해 볼 수 있다”며 “아직 사견이지만 논의를 수면위로 올려 임기 동안 면밀히 검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취임하면서 세운 ▷구조조정 ▷혁신성장 지원 ▷산업은행 경쟁력 강화라는 세가지 목표를 언급하며 정책금융의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이같이 말했다. 같은 취지로 지방이전에 대한 반대입장도 분명히 했다.

그는 “산은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야할 시점에 지방이전은 진보가 아니라 퇴보”라며 “산은은 글로벌화에 힘써 앞으로 20년쯤 뒤에는 수익의 절반을 해외에서 올리고, 국내 산업에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산은의 수익성이 제고돼야 손실흡수능력이 커져, 과감한 지원과 정책금융의 규모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기 동안 이뤄낸 구조조정에 대해 이 회장은 “과거 묵은 구조조정 문제를 많이 해결했지만, 남은 문제도 차근차근 풀어내며 상시화, 제도화된 구조조정 체제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구조조정 십이지장이 형성되지 않았다”고 표현하며 “중소, 중견을 넘어서 거대기업이 부실화됐을 때 맡아서 처리할 기제가 없어 부득이 산은이 매입해 왔지만 여러 문제가 발생했고, 이제 새로운 시장 기제를 만들어서 부실 기업을 인수하고 처리해서 완료하는 기반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구조조정 전담 자회사인 KDB인베스트먼트를 시장에서 작동하는 정상적 기관으로 만들고, 더 나아가 KDB인베스터먼트를 시장에 매각해 시장의 일원으로 만드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혁신성장 지원은 이 회장이 수차례 강조해 온 산은의 중점과제다.

이 회장은 “과거 산업화가 한계를 보이는데 새로운 혁신, 창업기업이 나타나지 않아 정체를 겪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에 뒤처지지 않게 기존의 산업 대체할 새 산업을 꾸준히 만들고 글로벌,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4차산업 분야에 세계적으로 천문학적인 지원 액수가 가는데 대한민국은 정책금융 공급 능력을 한참 더 키워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산은의 역할이 구조조정만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미래 먹거리를 어떻게 만들지 고민해야한다”며 “구조조정도 완료하고 시장화하고 ,혁신창업기업도 시장화해야한다. 산은도 경쟁력 높여서 훌륭한 기업으로 가자는 취지”라고 당부했다.

최근 경제상황에 대해 이 회장은 “한국은 지난 10여년 동안 미래 준비에 소홀했다. 잠재성장률이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고, 장기침체에 떨어지지 않으려는 노력을 하면서 풀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더욱 어려워졌다. 일본 사태 이후 소재·부품·장치의 취약한 산업기반이 드러난 것처럼 단기적 대응을 넘어 장기적으로 대한민국 산업 기반을 어떻게 강화하고 성장동력을 찾을지 중장기적 대책을 산은도 함께 고민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GM 파업과 관련해 이 회장은 “어렵게 정상화 계획에 합의하고, 10년 존속하기로 했는데 정상화 초기에 파업은 굉장히 부정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우려하며 “평균연봉 1억이 넘는데, 연봉인상 요구는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다. 노조가 신중하게 상생을 위한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