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개혁…실패할 것 46.6% > 성공할 것 45%

리얼미터 조사, 1.6%포인트 차이 불과…반반 인식 갈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임명과 관련해 시대적 소명이라고 밝힌 ‘검찰 개혁’에 대해 국민들은 반신반의했다.

리얼미터가 11일 조 장관의 검찰개혁 성공 여부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실패할 것’이라는 응답은 46.6%로 ‘성공할 것’(45.0%)이라는 답 보다 약간 많았다. 오차범위(±4.4%포인트) 내인 1.6%포인트 차로 긍정, 부정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실패할 것’이라는 답은 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 20대와 60대 이상, 50대, 부산·울산·경남(PK)과 서울, 대구·경북(TK), 남성에서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반면 ‘성공할 것’이라는 답은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 30대와 40대, 호남과 경기·인천에서 앞섰다. 대전·세종·충청(실패 44.7% vs 성공 46.7%)과 여성(45.0% vs 47.2%)에서는 긍·부정 전망이 비슷했다.

이번 조사는 조 장관 딸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된 KIST에서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지난 1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