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22∼26일 유엔총회 참석 뉴욕 방문…트럼프와 한미정상회담

24일 유엔총회 기조연설…3번째 유엔총회 참석

3개월만에 한미정상회담…“일정 백악관과 협의중”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부터 26일까지 3박 5일 간의 일정으로 제74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 기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미국 방문 기간 중인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은 취임 후 3번째이며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6월말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후 약 3개월만이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으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 기간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