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8K TV, 삼성 갤폴드에 ‘엄지 척’…IFA서 무더기 최고상 수상

LG전자 부스 입구에 설치된 ‘올레드 폭포’

[헤럴드경제=모바일 섹션]유럽 최대 가전 박람회인 ‘IFA 2019’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유력 IT 전문매체들이 선정한 ‘IFA 최고상’을 무더기로 석권했다.

특히 올해 업체간 치열한 경합이 진행된 8K 초고화질 TV 부문에서 LG전자와 삼성전자가 기술력을 입증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QLED 8K TV와 의류관리기인 ‘에어드레서’,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 등이 주요 매체로부터 ‘IFA 2019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됐다. 55인치 QLED 8K TV는 테크레이더, PC맥, 왓와이파이 등의 매체로부터 ‘베스트 제품상’을 받았다.

테크레이더는 삼성 55인치 8K TV에 대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대에서 깜짝 놀랄 정도의 해상도를 보일 뿐만 아니라, 어떤 콘텐츠도 8K 초고화질로 업스케일링 한다”며 ‘최고의 TV’로 선정했다.

‘에어드레서’에 대해서는 C넷이 8개 부문 ‘베스트 신기술’ 중 하나로 꼽았고, T3와 PC맥은 ‘베스트 대형가전’으로, 테크레이더는 ‘혁신제품 톱10’으로 선정했다.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A90 5G’는 뉴스위크가 선정한 ‘베스트 제품 12’에 들어갔다.

LG전자는 88인치 8K 올레드 TV로 유력 언론이 선정한 최고상을 다수 석권했다. 미국의 디지털트렌드는 ‘IFA 최고의 TV’ 5개를 뽑으면서 LG의 88인치 8K 올레드TV를 선정했다. 매셔블은 이 제품을 ‘IFA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8개 제품’ 중 하나로 소개했다. 테크레이더는 “88인치 크기의 영상은 그 자체로 인상적이고, 디테일 묘사는 놀랄 정도로 우수하다”고 극찬했다.

LG전자가 이번 행사에서 일반에 공개한 듀얼 스크린 장착 전략 스마트폰인 ‘V50S 씽큐’(해외 모델명 G8X 씽큐)는 PC맥과 톰스가이드가 ‘최고의 휴대전화’로 선정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