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워지는 세계 경제 전망…IMF “무역분쟁 여파로 세계 GDP 감소 0.5%→0.8%”

Flags of USA and China on two clenched fists facing each other on black background/usa china trade war concept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세계 경제 전망이 갈수록 어두워지고 있다.

게리 라이스 국제통화기금(IMF)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미중 무역 갈등으로 제조업 약화 조짐을 보이는 등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면서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내년 초까지 0.8% 감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초 IMF가 우려했던 0.5% 감소보다 더욱 악화된 전망치다.라이스 대변인은 “무역전쟁은 위협적일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의 역동성을 짓누르기 시작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하지만 IMF가 글로벌 경기 침체를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IMF의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라이스 대변인은 내달 IMF의 수정 경제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앞서 IMF는 지난 9일 공개한 보고서를 통해 무역정책 불확실성 지수가 지난 한 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이후10배나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IMF의 새 경제 전망을 보지는 못했지만, 그 영향이 미국에 그렇게 클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며 IMF의 비관적 전망을 경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