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티 “초등학생이 존경하는 인물 3위…이순신 장군도 제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 1인 크리에이터 도티가 새로운 초통령으로 등극했다.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도티와 가수 송가인이 출연했다.

이날 패널들은 “도티의 인기가 엄청나다”며 “아이들에게는 초통령이다”고 운을 뗐다. 패널들은 “초등학생이 존경하는 인물 순위가 있다. 1위가 김연아, 2위가 세종대왕, 3위가 도티와 유재석”이라고 말했다.

도티는 “4위가 무려 이순신 장군님이다. 내가 이순신 장군님을 이겼다고 말하고 다닌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도티는 구독자 252만명을 자랑하는 인기 유튜버다. 영상 총 조회수는 22억회 달한다.

도티는 최근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수입을 공개한 바 있다. 다중 채널 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의 공동창업자이자 최고 콘텐츠 책임자인 도티는 당시 방송에서 “회사의 연 매출이 200억원 정도 된다. 영상 한 편당 수익이 많은 건 5000만원 정도”라고 밝혔다.

올해 초 갑작스러운 휴식기를 가지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갑자기 번아웃 증후군과 함께 공황장애가 왔다”며 “예능, 사업, 영상 제작 등을 한꺼번에 하다 보니 오히려 아무것도 못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