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도로변서 주인 기다린 반려견…극적 재회

 

도로변서 4년을 기다린 끝에 주인과 극적 재회한 ‘본본’ [일간 내우나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태국의 한 반려견이 4년간이나 도로변에서 오매불망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다 극적으로 만나 화제다.

14일 태국 일간 내우나와 온라인 매체 아시아 원 등에 따르면 ‘본본’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반려견의 사연은 최근 태국의 한 네티즌이 올린 페이스북을 통해 알려졌다.

이 네티즌은 반려견 한 마리가 콘깬주 콘깬과 우돈타니주 사앗을 잇는 도로변에 있는 것을 보고 주인에게 버려졌다고 생각했지만, 어느 날 한 여성이 먹이를 주는 것을 보고 사연이 궁금했다.

이 여성은 이 반려견이 지난 4년간 같은 도로변에서 누군가를 기다려왔다고 사연을 전했다.

그녀는 이 개가 앙상해지고 피부병을 앓자 자신의 집에 데려오기도 했지만, 그때마다 며칠 만에 집을 나간 뒤 같은 장소에서 누군가를 기다렸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집에 들어오는 것을 거부하자 어쩔 수 없이 이 여성은 이 반려견에게 먹을 것을 가져다줬고 마을 사람들도 측은한 마음에 이 반려견에게 먹이를 주는 데 동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네티즌은 안타까운 사연을 자신의 페이스북 포스트에 올렸고 며칠 후 자신이 이 반려견의 주인이라고 주장하는 한 남성이 나타났다.

이 남성은 자신의 가족이 4년 전 ‘본본’이라는 이름의 반려견과 함께 차를 타고 친척 집에 가던 중 본본이 없어졌는데, 아마도 차에서 뛰어내린 것 같았다면서 당시 지나온 길을 되돌아가며 반려견을 찾았지만 허사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때문에 이 남성은 가족 모두가 본본이 죽었을 것으로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본본은 처음에는 같이 가려고 하지 않았지만, 꼬리를 흥분된 상태로 흔들며 지난 9일 4년간 기다린 주인과 함께 자신의 집으로 돌아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