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연휴 4일간 241만명 봤다…손익분기점도 돌파

나쁜녀석들_북미대개봉2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추석 연휴를 통쾌하게 강타했다. 박스오피스 1위로 추석 연휴를 시작, 연휴 4일간 정상을 수성한 것.

16일 오전 7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추석 연휴가 시작된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241만 명 관객을 동원하는 데 성공, 누적관객수 267만 명을 달성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연휴 기간 내내 보여준 새로운 흥행 기록들은 이 뿐만이 아니다.

연휴 4일 내내 예매율은 물론 박스오피스 1위를 계속 지켜낸 데 이어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수 200만 명을 돌파, 역대 추석 연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최단 기록 200만 명 돌파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또한 좌석 판매율도 동 시기 개봉작 중 1위를 차지하는 등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15일 손익분기점 255만 명을 넘어서는 데도 성공했다. 이와 같은 흥행 성적의 비결은 4인 4색의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유쾌한 팀플레이와 속이 뻥 뚫리는 시원한 액션, 속도감 넘치는 전개 등 다양한 장르적 재미를 선사하며 전 세대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는 영화의 매력에 있다.

특히 ‘강력 범죄자들을 모아 더 나쁜 악을 소탕한다’는 원작 드라마의 탄탄한 세계관에 한층 확장된 스케일이 더해진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여타 형사물에서는 보여줄 수 없었던 강력한 재미를 안겼다. 나쁜 녀석들의 타격감 넘치는 리얼 검거 액션은 물론, 악을 향해 거침없이 내뱉는 사이다 같은 명대사들로 극장가를 짜릿한 쾌감으로 물들였다.

이에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가진 경쾌한 오락 요소는 실관람객들의 평점 고공행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 영화를 본 관객들이 책정하는 CGV 골든에그지수가 93%를 기록한 것은 물론,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역시 동시기 경쟁작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어 입소문 열풍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이처럼 개봉 이후 줄곧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개봉 2주 차에는 어떤 흥행 성적을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마동석 김상중 장기용 김아중 등이 출연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