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태풍’ 반사이익 못얻은 야당, 왜?

문 대통령·정당 지지율은 상대적으로 잠잠

조국 전후 비슷…한국당 지지율도 답보

지리멸렬한 야권, 조국 이슈의 탈정치화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정국을 강타했던 조국 법무부 장관 논란이 정치권의 관심과는 다르게 지지율에는 큰 변화를 가져오지 못하는 모습이다.

정치권 관계자 및 전문가들은 야권의 분열, 조 장관 이슈의 탈정치화 등으로 이런 현상을 설명했다. 한동안 여권 지지율의 하방압력으로 작용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논란이 야당 지지율의 상승동력으로는 작동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이 지지율을 방어할 수 있는 이유도 이 때문으로 분석됐다.

16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7월 둘째주부터 9월 둘째주까지 약 2달동안 40%중후반, 50%초반대에서 등락을 반복했다. 7월 둘째주 47.8%였던 지지율은 9월 둘째주 47.2%를 기록했다.

그동안 조 장관 임명 논란이 정국을 강타했지만 문 대통령 지지율에는 결과적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많이 차이가 났었던 시기에도 부정이 긍정보다 8%포인트 가량만 높았을 뿐이다. 더불어민주당도 마찬가지다. 민주당 지지율은 40%를 기준으로 소폭 등락을 거듭했지만, 결과적으로 지지율은 조 장관 논란 전후가 비슷하다.

이는 그동안 조 장관 주위로 펼쳐진 여론 흐름과는 결이 다른 결과다. 리얼미터 1차 임명 찬반 여론조사에 따르면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비율은 54.5%에 달했다. 찬성비율은 39.2%로 격차는 15.3%포인트였다. 이후 찬성 비율이 상승했지만, 4차 조사 때는 다시 16.1%포인트 차이로 늘어났다. 임명 전 마지막 찬반조사였던 5차 조사 때는 6.8%였다. 검찰의 압수수색, 조 장관의 기자간담회 등 이슈가 터질 때마다 여론이 출렁였던 셈이다.

 

지지율과 조 장관 찬반 여론의 온도차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야권의 지리멸렬을 고리로 분석하는 경향이 있다. 조 장관이 싫지만 그 지지율이 야당에게 넘어가진 않는다는 것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조 장관은 싫지만, 그렇다고 자유한국당을 지지할 수는 없다는 기류가 아직 국민들 사이에 남아있다”며 “한국당은 더 싫다는 것”이라고 했다.

탄핵 이후 국민들이 보수야권을 대안세력으로 보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야권에서는 이에 ‘반조연대’를 외치며 보수통합을 주장하는 상태다.

국민이 조 장관 문제를 정치이념적 문제로 보지 않는다는 풀이도 있다. 이러한 현상은 대학가에 불어닥친 조 장관 관련 집회와 연관돼 설명된다. 대학가에서는 조 장관을 반대하면서도 정치세력 개입을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집회를 연 대학들 중에서는 학생증을 확인하는 절차 등을 도입한 학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세력이 개입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이와 관련 통화에서 “국민들이 조 장관 문제를 정치이념적인 문제로 보고있지 않기 때문에 정당 지지율 등에 영향을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며 “조 장관 문제는 공정성의 문제”라고 했다. 이어 “(야권이) 대안이 아니라는 것이다”며 “다음 선거까지 국면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봐야겠지만, 선거라는 것은 자신이 좋아하는 정당을 찍는 것이 아니라 싫어하는 정당을 떨어뜨리는 게임”이라고 했다. 그는 “조 장관 문제가 지지율에 앞으로도 큰 변화를 가져오지 못할 것이다”며 “‘미워도 다시 한번’이라는 말이 왜 나왔겠느냐”고 했다.

인용된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503명을 대상으로 물은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rint Friendly